Wednesday, November 10, 2010

Dora Sitting on Keikogi


말릴려고 걸어놨던 도복.. 아침에 보니 도라님 올라가 깔고 뭉개고 계심. 온몸 던져 주름 펴주신다 생각하겠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