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hursday, February 04, 2010

Honesty can be a pain


조촐한 직딩 술자리. 너무 솔직한 토킹어바웃에 안 할 얘기까지 다 나와버림. 좀 씁슬함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