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riday, July 04, 2008

Deceptive trash


브랜드에 올인함.
속 보단 겉이 중요함.
남의 시선 의식함

자기 만족? ㅎ
결국 쓰래기.